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신천지 시설폐쇄.집회금지 2주 더 연장내달 6일까지… 행정처분명령서 교부·부착

 진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천지 관련 시설폐쇄와 집회금지 기간을 내달 6일까지 추가 연장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0일 긴급 행정명령을 통해 관내 신천지 종교시설 8곳을 폐쇄하고 같은 교단이 주관하는 집회를 금지하는 조치를 2주간 연장한 바 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추가 연기됨에 따라 해당 시설 폐쇄를 다시 2주 더 연장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시는 행정명령을 일간신문을 통해 공시 송달하는 한편 감염병과 종교관련 담당부서 합동으로 2인 1조씩 8개조를 현장에 투입해 관련 행정처분 명령서를 시설관리 책임자 등에게 직접 교부하고 해당시설 출입문에 부착했다.

 시 관계자는 “개학을 앞둔 이번 2주간이 코로나19 차단의 분수령이 될 결정적인 시기”라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외출과 집단 활동을 최대한 자제해주고, 다른 사람과의 2m 건강 거리두기를 생활화하는 등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21일 확진자 발생 이후 추가 확진자는 없으나, 코로나19 다수발생국가 입국자 현황 파악과 관리, 집중발생지역 대학생 배려검사, 안전숙소 운영, 일제 방역소독의 날 지정 운영 등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고강도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