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코로나19 확산세 ‘주춤’ 소비는 ‘위축’누적 확진자.완치자 등 진정 국면…신용카드 매출 24.5% 급감
쇼핑·숙박·여행·요식업 타격…소비 활성화 대책 마련 시급

최근 경남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빈도수가 주춤하고 있지만 도내 소비는 첫 확진자 발생 이후 급격히 위축돼 대책 마련이 시급해지고 있다.

현재 도내 누적 확진자는 86명(24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이중 46명은 완치돼 퇴원했으며, 이날 2명이 추가로 퇴원할 예정이다.

24일 경남도는 “지난달 21일 도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소비심리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다”면서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일까지 신용카드 3개사(신한·국민·BC) 카드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카드 소비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5%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쇼핑(62%), 숙박·여행(59.9%), 요식(48.1%) 업계 감소율이 상대적으로 높지만 모든 분야서 카드 소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시장도 지난달 구직등록 인원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1216명) 감소했고, 구직인원도 29%(282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는 소상공인 지원과 고용안정을 위해 58개 사업에 추가경정예산 561억 원을 증액 편성해 내수경제 회복에 집중하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면 소비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특히 도내 골목상권 60곳과 전통시장 30곳을 대상으로 1주일간 도내 전통시장에서 5만 원 이상 물품을 구매하면 온누리상품권 5000원을 지급하는 ‘전통시장 페이백(PayBack)’도 준비한다.

내달부터 9월까지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일반 결제 금액의 5%를 소비자에게 돌려주는 페이백도 도입한다.

제로페이 소득공제율도 6월 말까지 기존 30%에서 60%로 상향하고, 제로페이 가맹점주에 대해서는 결제 금액의 2∼5%(월 최대 30만 원)를 지급하는 인센티브도 추가했다.

시·군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는 당초 1472억 원에서 2943억 원으로 2배 정도 확대하며, 소상공인 경영 환경개선 사업 대상을 당초 500곳에서 1500곳으로 늘려 점포당 2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소기업·소상공인 공제 제도인 ‘노란우산공제’ 희망 장려금 지원금을 월 1만 원에서 2만 원으로 증액한다.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 지원율은 당초 30%에서 40%로, 산재보험 지원율은 등급별 최대 50%에서 60%로 확대한다.

이어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한 임대인들에게 오는 7월부터 지방세 감면 혜택이 이뤄지도록 준비하고 착한 임대 상가를 적극 홍보하며, 청년 고용안정을 위해 한시적으로 도내 만 18∼39세 이하 청년 중 실직 청년들에게 월 50만 원씩 2개월간 100만 원을 지원한다.

또한 자동차 산업 위기로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들을 위해 월 최대 250만 원씩, 9개월간 인건비도 지원하고, 자동차 관련 업종 근무경력이 있는 구직자들을 채용하는 설립 1년 이상, 근로자 5인 이상 자동차 관련 업체가 지원 대상이다.

한편 도내 시·군별 코로나 확진자 수는 창원 24명, 거창 19명, 창녕 9명, 합천 8명, 김해 6명, 거제 6명, 밀양 5명, 진주 2명, 양산 2명, 고성 2명, 남해 1명, 함양 1명, 함안 1명 등 86명이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