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사방’ 핵심 공범 지목된 거제시 모 공무원 ‘구속’아동·청소년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평소 ‘얌전’…가족과 동료 공무원들 ‘충격’

 최근 다수의 미성년자와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씨에 대한 사건이 사회적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조씨의 핵심 공범으로 거제시 현직 공무원이 연루된 것으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있다.

 25일 경찰과 거제시 등에 따르면 텔레그램 ‘박사방(n번방)’에서 운영진 등으로 활동해 검거된 닉네임 ‘박사’ 조주빈(25) 등 14명 중 거제시 8급 공무원인 천모씨(30)가 포함됐다.

천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1월 구속됐다.

 천씨는 지난 해 10월 미성년자를 포함해 여성 여러 명을 상대로 성착취 영상을 제작 유포한 혐의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입건됐다.

 이후 지난 해 11월6일 거제시청 교통행정과 사무실에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 수사관에 체포 돼 구속영장이 신청됐으나, 영장이 기각 돼 풀려났다.

 가족과 지인들에 따르면 미혼인 천씨는 평소 조용하고 얌전한 사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천 씨는 지난 해 11월 체포 당시에는 ‘박사방’ 혐의가 포착되지 않았으나 최근 경찰이 주범 조주빈의 ‘박사방’에서도 활동하며 조 씨의 범행을 도운 천 씨등 핵심 공범 14명을 추가 적발해 구속영장을 재신청, 결국 구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천씨는 지난 해 11월 이후 부터 지난 1월10일 구속 직전까지 정상적으로 업무를 보며 태연하게 처신해 와 소식을 들은 주변 동료들도 크게 놀란 것으로 알려졌다.

 거제시는 지난 1월24일 천씨를 직위해제 했다.

 서울중앙지법은 25일 천 씨 사건에 대한 2차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지난 2월4일 재판에 넘겨진 천씨는 정식 공판기일이 열리기 전에 두차례 반성문을 제출했으며, 첫 공판기일은 내달 16일 오후 2시10분으로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수사결과 당초 천 씨는 동영상을 받아 보는 유료회원이었다가, 나중에는 회원을 모집하는 역할까지 맡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여성단체 및 시민단체 등에서는 ‘n번방’과 ‘박사방’ 회원들이 전국에 26만명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경찰은 이들 중에 유료회원을 포함해 영상 유포 및 소지자까지 6만명을 수사 대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