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통영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세비 30% 반납

통영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5명은 세비 30%를 3개월 간 자진 반납키로 했다.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배윤주 의원은 “하루 빨리 코로나 19가 종식되고 통영시민들이 일상을 회복하는데 함께 하고자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들 시의들이 자진 반납키로 한 세비는 시의원이 수령하는 총액에서 30%로 1명당 90여만 원 가량 되는 것으로 밝혔다.

배 의원은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을 맞아 전례 없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중앙정부 차원의 긴급재난 생계자금을 지원해 줄 것”도 촉구했다.

중앙정부의 긴급재난생계자금 지급은 이미 경남도와 경기도, 서울시 등 여러 지자체서 지급을 결정한 만큼 중앙정부의 전향적인 판단을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