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준비 박차 사업 ‘본격화’2026년까지 4590억 투입, 봉암교확장·복합용지계획 등 반영
스마트선도산단·구조고도화사업·강소연구개발특구 시너지 효과 기대

창원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이 본격화됐다.

경남도는 창원시 의창구와 성산구 일원에 조성돼 있는 창원국가산업단지 재생계획이 경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통과된 재생계획에는 노후기반시설정비, 토지이용계획 재편, 민간투자 유치를 위한 복합용지 계획 등이 포함됐다.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준공한 지 40년 이상 된 노후산단으로, 산업단지 전체면적 3587만㎡ 중 일부인 427만9919㎡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해 산업시설용지 221만9938㎡, 지원시설용지 54만6700㎡, 공공시설용지 151만3281㎡ 등 모두 3개 용지로 구분해 토지이용을 계획했다.

도에 따르면 창원국가산단 재생사업은 지난해부터 총사업비 4590억(국비 295, 도비 89, 시비 206, 민자 4000)을 투입해 봉암교 확장(5→8차로), 주차장 확충(131면), 노후교량 보수(9개소), 단지 내 도로개선 등 노후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사업은 오는 2026년까지 4000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유치해 예산 총 4590억 원을 단계별로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재생사업은 ‘봉암교 확장, 주차장 확충, 자전거 노선과 터미널 확대’등을 통해 출·퇴근시간 교통체증을 해소할 전망이다.

노후공장 밀집지역 내 복합용지를 계획 배치해 민간투자 유치 기반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첨단기계와 융복합소재 산업, 철도차량R&D 입주를 위한 업종배치계획 등을 통해 근로자와 기업을 위한 첨단산업단지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재생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산업단지서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 재탄생돼 양질의 일자리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대한민국 제조혁신을 위한 롤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지난 2017년 3월 국토교통부의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지난해 2월 스마트 선도산단으로 확정됐다.

같은 해 6월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돼 분야별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에 재생사업지구지정을 위한 경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재생사업을 시행할 수 있는 밑거름을 마련하게 됐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