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민원실 익명의 기부자 등장“코로나19 극복 위해 좋은 곳에 사용하십시오”편지글과 함께

 진주시 민원실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좋은 곳에 사용해 달라는 편지글과 함께 현금 200만 원이 든 봉투를 남기고 사라진 익명의 기부자가 있어 모두가 힘든 시기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6시 퇴근시간에 이름을 밝히지 않은 50대 중·후반의 남성이 편지가 든 봉투를 남기고 사라졌다. 

 남겨진 봉투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하여 좋은 곳에 사용하십시오”라고 적혀 있었으며, 현금 200만 원이 같이 동봉돼 있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따뜻한 마음을 보내준 익명의 기부자께 고마움을 느낀다”며 “이 기부금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분들을 위해 소중히 사용될 수 있도록 (재)진주시 복지재단에 기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또 다른 익명의 기부자가 마스크 600매를 시청 민원실로 기부했다.

 이는 시 담당부서로 전달됐으며, 취약계층에게 무료로 배부될 예정이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