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느티만가닥버섯 백색 신품종 ‘백만1호’ 품종보호 출원안정적 생산 가능…재배 확대 소비시장 형성 기대

경남도농업기술원은 고품질의 재배기간 단축형 느티만가닥버섯 백색 신품종을 육성하고 ‘백만1호’라는 품종명으로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출원했다고 밝혔다.

만가닥버섯은 주름버섯속 송이버섯과에 속하는 버섯으로 활엽수 그루터기 등을 분해시키는 목재부 후균에 해당되며 테르펜에 의한 항종양 효과, 열수추출물에 의한 항암효과, 항알러지효과, 힙신에 의한 항균효과, 말모린에 의한 항바이러스 효과, 면역증강 효과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로 가을 참나무, 느릅나무 등에서 발생되며 느티만가닥버섯, 쟂빛만가닥버섯, 땅찌만가닥버섯으로 구분된다.

국내서는 1980년대 중반 팽이버섯과 함께 느티만가닥버섯 재배와 생산이 이뤄졌으나 어려운 재배방법과 소비시장 형성 실패로 주요 식용버섯으로 자리매김하지 못했다.

느티만가닥버섯은 다른 버섯에 비해 재배기간이 긴 편에 속하며 배양이 완료된 후에는 후숙 기간이 필요해 버섯종균 접종 이후 수확까지 평균 110일 정도가 소요된다.

특히 백색 품종의 경우 갈색 품종보다 5일 이상 재배기간이 더 많이 소요될 뿐만 아니라 안정적으로 생산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재배 확대와 소비시장 형성에 있어 커다란 애로점이 되고 있다.

경남농업기술원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배지 제조 후 종균 접종, 배양·생육, 수확까지 61일 이내에 수확 가능한 느티만가닥버섯 백색 신품종 ‘백만1호’ 를 육성하고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출원을 했다.

경남농업기술원 김민근 생명공학담당은 “고품질의 재배기간이 단축된 속성재배형의 백색 품종이 농가에 보급될 경우 버섯 품목의 다양성 확보와 느티만가닥버섯 수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