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
산청군 채소류 친환경농산물 공동구매 합심개학 연기로 납품 어려움 겪는 농가 도와

 산청군 공무원들이 학교 개학 연기로 급식 납품에 어려움을 겪는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를 돕기 위해 농산물 사주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군은 지역 내 채소류 등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의 제품 1인 1팩 이상 사주기 운동을 벌여 이날 현재 300여만 원이 판매됐다고 밝혔다.

 특히 산청교육지원청을 비롯해 산청경찰서, 산청소방서 등 유관기관들도 친환경농산물 사주기 운동에 동참할 계획이다.

 군에 따르면 저장 기간이 긴 친환경 쌀 등은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지만 채소류 등의 농산물은 생산농가의 피해가 비교적 크다.

 이러한 상황을 인지한 산청군은 지난 일주일간 공직사회를 대상으로 채소류 친환경농산물 1인1팩 이상 사주기 운동을 진행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공동구매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 농가들의 판로 확대와 경쟁력 증진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