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코로나19 종식 시기 불확실성 대비한다우선적 마스크 26만 장 확보 모든 군민에 1인당 5장씩 배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전 세계적으로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고성군이 예측하기 어려운 마스크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우선 군은 현재 마스크 5부제 시행에도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을 위해 마스크 26만 장을 군 차원서 확보했다.

 해당 마스크는 주민등록상 고성군에 주소를 둔 모든 군민들을 대상으로 1인당 5장씩을 무료 배부 예정이다.

 마스크 배부는 4월 1일부터 각 읍·면 이장을 통해 세대 기준으로 배부된다.

 군은 마스크 이중지급·누락·분실방지 등을 위해 세대명부에 서명 날인을 하는 등 전달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아울러 군은 보다 근본적인 마스크 수급 해결을 위해 관내 마스크 생산 공장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백두현 군수는 “코로나19 종식시기의 불확실성으로 인한 군민들의 피로감이 쌓여가는 상황에서 가장 기본적인 방역물품인 마스크의 수급만은 군이 적극 나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 생각한다”며 “군에 마스크 공장을 준비해 군민들이 줄서서 마스크 사는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