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국 최초, 온라인 모듈형 융합 콘텐츠 영재학생 600명 참여창원교육지원청, 미래 인재 배움 시작·온라인 영재수업 첫문 열어

창원교육지원청 영재교육원(교육장 정우석)은 오는 6일부터 영재 학생들의 온라인 영재수업을 시작으로 영재교육원의 문을 연다.

창원교육지원청 영재교육원은 지난 2002년 마산교육청 영재교육 시범교육청 지정을 받아 수학, 과학 영역 영재교실 운영을 시작으로 2011년 창원교육지원청 영재교육원으로 통합·운영하고 있다.

이 영재교육원은 창원, 마산, 진해 영재교육원으로 수학·과학·정보·발명·문학·영어 분야에 재능을 지닌 학생 600명, 강사 128명, 32학급으로 구성된 전국 최대 규모의 영재교육원이다.

올해는 창원교육지원청과 KAIST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미래교육의 일환으로 온라인 융합 콘텐츠 준비로 긴밀한 협업을 하고 있다.

흥미 있는 실생활 문제 중심으로 구성돼 있는 KAIST의 온라인 우수 융합 콘텐츠 주제를 영재교육원 교육과정에 모듈형으로 도입한다.

온라인상에서 자기주도적 학습이 가능한 장점을 살려 한 주제당 10시간씩 수업이 이뤄진다.

온라인 콘텐츠는 우주복 디자인하기, 접히고 늘어나고 굽혀지는 신기한 디스플레이, 스마트센서의 세상 엿보기, 녹조로 가득한 강을 복구하라, 유전자 편집의 시대, 무인자동차가 가져올 새로운 세상, 특명! 사람들을 구출하라, ‘인공지능을 가르쳐보자’라는 8가지 다양한 융합 주제로 구성돼 있어 학생들이 학습한 개념을 응용해 해결하는 문제해결력 증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창원교육지원청은 가정에서 온라인 학습 참여가 어려운 학생에 대한 스마트 기기 대여 등 별도 지원 신청을 받고 있어 누구나 접근이 가능하고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학습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정우석 교육장은 “창원교육지원청 영재교육원은 학생 중심의 영재교육이 이뤄지도록 4차 산업혁명 변화에 대응하는 영재교육 체계 마련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지금까지 영재가 한 분야서 남보다 뛰어난 재능을 가진 사람이 최고였다면 앞으로는 다른 사람들과 협력하면서 따뜻한 가슴으로 함께 성장하는 인재를 키워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