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함양군, 코로나19 여파 ‘제59회 천령 문화제’ 취소 결정천령 문화제 위원회 모바일 설문 행사 취소 의견 다수

천령 문화제 위원회는 수그러들지 않는 ‘코로나19’영향으로 제59회 천령 문화제 행사를 개최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천령 문화제 위원회 정순행 위원장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로 가게가 어려워진 자영업자의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 환경이 호전되기를 기대하며 최대한 행사 개최 취소 발표를 늦춰 왔으나 안타깝게도 이제는 그 기대를 접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며 천령 문화제 취소를 전했다.

앞서 위원회는 지난달 18일부터 23일까지 6일간 천령 문화제 개최 여부와 관련해 지역주민 700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370명 중 68.7%%인 254명이 행사 취소를, 29.7%%인 110명은 다소 연기를 하더라도 서비스업 자영업자 생계를 위해서라도 개최를 고려해 달라고 응답했다.(무응답 1.6% 6명)

이러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위원회는 지난달 30일 모바일 임시총회를 개최해 ‘제59회 천령 문화제 개최 취소의건’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한 결과 총 위원 68명 중 48명이 응답했으며 87.5%인 42명이 찬성을, 12.5%인 6명이 반대 의견을 밝힘으로서 과반수이상이 행사를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모아졌다.

이에 천령 문화제 위원회는 내달 2일부터 1주일간 개최 예정이었던 제59회 천령 문화제 행사는 취소하는 것으로 최종 의결했다.

그동안 천령 문화제 위원회는 ‘천령의 꿈! 상림의 향기!’라는 주제로 59년 전통의 천령 문화제가 품어온 원대한 문화예술의 꿈을 이루고자 지역의 모든 예술인들에게 새로운 동기를 부여하고 전통문화의 복원과 미래 예술을 창작해 나가는 문화예술 발전의 기반을 조성해 ‘상림의 향기’라는 고유한 모습으로 당당히 ‘국가문화행사’로 발돋움한다는 노력과 기획을 추진해왔다.

정순행 위원장은 “지난해 58회 행사에 경우 태풍의 영향으로 행사 일정이 축소됐으며 올해 59회 행사도 코로나로 취소가 됨으로서 천령 문화제를 아끼는 수많은 군민과 예술인들에게 많은 안타까움을 안겨드리게 됐다”며 “비 온 뒤에 땅이 굳듯이 저희 천령 문화제 위원회는 문화예술의 대중화를 일구어 가는데 최선을 다함으로서 특정 대상을 모티브로 해 축하하는 축제와는 전혀 다르게 수많은 장르가 복합돼 발표되는 종합문화예술제인 천령 문화제로서 그 소명을 다하도록 내년 행사도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