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황교안 대표 “탈당 무소속 출마자 영구복당 불허” 경고, 대구 무소속 후보 사퇴 잇따라 효과 발휘산청 함양 거창 산청 강석진 후보쪽으로 급격히 힘 쏠려
무소속 김태호 후보 선거캠페인 빨간불, ‘배신자 프레임’에 엎친 데 덮친 격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달 30일, 문재인 정권 심판 국민 명령을 거스른 무소속 출마자를 겨냥, "영구 복당 불허의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함에 따라 대구 이진훈, 주성영 무소속 후보등이 속속 후보직을 사퇴하며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무소속 김태호 후보의 선거 캠페인에 빨간불이 켜짐과 동시에 후보 사퇴 압박 또한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있는 황교안 대표의 이같은 강력한 조치는 무소속 출마자로 인한 표분산으로 문재인 정권 심판을 통한 총선 승리, 나아가 정권교체 대통합에 영향을 줄 것을 사전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 조치를 뒷받침하기 위해 무소속 후보를 돕는 당원에 대해서도 중징계 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산청 함양 거창 합천에서 무소속 출마를 강행중인 김태호 후보에게는 지지자 및 열성 운동원 이탈 등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그렇지 않아도 무소속 출마로 인해 ‘배신자 프레임’에 갇힌 김태호 후보로서는 엎친 데 덮친 격이 된 것이다.

황 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총선에서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데 무소속 출마는 국민의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의 명령을 거스른 무소속 출마에 강력 대응할 수 밖에 없다"며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복당 불허 등 중징계하겠다”고 말하고 “해당행위를 중단하고 심판 대장정에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의 이와 같은 ‘무소속 출마자 영구복당 불허’경고는 미래통합당 당원들과 문재인 정권 심판 대의에 동의하는 지지자들에게 ‘무소속 출마는 문재인 정권을 돕는 이적행위’라는 메시지를 분명히 전달함으로써 미래통합당 지지자들의 결속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강석진 후보 선대위 관계자는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명분을 갖추고 있는 후보는 강석진 후보뿐이므로 황 대표의 강경대응 방침을 계기로 앞으로 더욱 급격하게 강석진 후보에게 힘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강석진 후보 지지세 확산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황대표가 초강경 대응방침을 밝힘에 따라 미래통합당 당원들과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강석진 후보 지지세가 더욱 확고해질 것으로 분석된다.

 

손재호 기자  sj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