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코로나19 경제 위기 돌파 민·관 전문가 머리 맞대다사각지대 취약계층 지원대책 등 다양한 정책 제언 잇따라

창원시는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비상 경제 대책 상임 연석회의’ 첫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비상 경제 시국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기구는 지난달 27일 최고 수준의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해 가동한 ‘비상 경제 대책 회의체’의 민생분야 협의기구로 코로나19 경제 피해 조기 극복을 위한 기관 간 공조 강화, 정책 제언 등 역할을 수행한다.

코로나19가 지역 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전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함에 따라 각종 지원 대책의 실효성 확보와 속도감 있는 정책 실현을 위해 전문가 집단과의 협력 체계 강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는 상공회의소, 신용보증재단, 금융기관, 노동지청 등 민생경제 분야 기관·단체장이 참여했으며 허성무 시장의 모두발언을 시작으로 총괄 보고, 대책 토론과 건의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세 차례에 걸쳐 발표한 지원 정책과 추가 발굴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민간 소비와 시민 생활을 최단기간 내 정상 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협력 방안을 제시했으며, 참석자들은 경제·소상공인·노동·금융 분야별 다양한 의견 개진으로 화답하며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참석자들은 “사각지대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대책 마련을 위해서는 현장의 소리가 반영된 정책 수립이 선결돼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기업들 또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직접적인 이익을 줄 수 있는 신속한 정책 시행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