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강석진 후보, 예비군 동원훈련 수당 24만500원 인상

미래통합당 경남 산청 함양 거창 합천 강석진 후보는 ‘예비군의 날’을 맞아 예비군 훈련 수당을 최저임금 수준인 24만500원으로 대폭 인상하고 동원훈련 참가 예비군에게 무상 건강 검진과 건강 교육 실시, 동원사단 노후 장비와 물자 현대화 등 국방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강 후보는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도 275만 예비군이 지금까지 국방을 위해 헌신하고 있다. 예비군의 애국심과 예비군 훈련을 위해 생업을 포기하는 헌신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도록 예비군 훈련수당을 최저임금 수준인 24만500원으로 대폭 인상하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가 이날 발표한 국방공약은 대령 이하 장교와 준·부사관 계급 정년을 최대 60세까지 연장하고 현역병 복무기간을 공정하게 재설계하며, 현역병 매월 정기 외박 실시, 현역 복무시 습득한 전문 능력을 전역 후 취업 시 인정받을 수 있는 ‘(가칭)직업능력 인증제’ 마련, 위험 업무 군인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특수업무 수당 대폭 인상, 군 복무 부상시 국가 지원 민간진료 선택범위 확대 등을 담고 있다.

이 밖에도 국가사이버안전기본법 제정과 범부처 콘트롤타워 구축으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튼튼한 사이버 안보체계를 확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손재호 기자  sj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