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침소봉대 여론 호도 중단하고 정책 비젼 선거에 임하라

김태호 후보가 침소봉대 여론 호도를 중단하고 정책 비젼 선거에 임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김태호 후보는 강석진 후보가 여론조사를 침소봉대하고 지역공동체를 분열시키는 여론 호도식 선거전을 중단하고 지역을 발전시킬 정책비젼 선거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강석진 후보는 MBC경남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입맛에 맞게 분석해 확대 과장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

MBC경남이 지난달 29일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강석진 후보는 35.7% 김태호 후보는 34.9% 를 보여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0.8%로 조사됐다.

그런데 강석진 후보는 지지율 격차 0.8%를 기준으로 본인에게 유리하게 조사된 각종 세부 수치를 대입해 3배부터 15배까지 앞선다며 대세론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강석진 후보가 60세이상 연령층에서 15배 이상 김태호 후보를 앞섰다고 홍보한 실제 지지율 차이는 5.6%로 이를 지지율 격차 0.8%로 나누어 15배 이상이라고 자랑한 것이다.

김태호 후보는 지난달 25~26일 부산일보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강석진 35.7% 김태호 31.5%로 4.2%의 격차에서 29일 MBC경남 조사서는 0.8%의 격차를 보여 4일 만에 58.6% 성장세를 보였다.

강진석 후보측이 홍보한 방식대로 분석을 하면 불과 4일 만에 엄청난 지지율을 끌어올린 것이지만 이를 대세론으로 확대 포장해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행위를 하지는 않았다.

특히 강석진 후보가 가조면을 끌어들여 선거여론을 호도하는 것에는 개탄을 금할 수 없다.

이번 선거를 맞아 거창 가조면 주민들은 강석진, 김태호 두 후보가 같은 고향 출신이어서 양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끼리 서로의 마음을 다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하고 있는 분위기다. 선거가 끝나면 다시 힘을 합쳐 지역 발전을 위해 함께 손잡고 살아가야 할 이웃이기 때문이다.

강석진 후보는 지역을 제대로 살리고 발전시킬 비젼과 정책을 제시하고 경쟁하는 선거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손재호 기자  sj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