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통영시 택시업계 노사간 상생 협력 코로나19 극복한다삼광택시 등 택시업계, 운수종사자 격려금 등 지급

통영시 지역 내 택시업계도 승객이 크게 줄어 운송수익금이 대폭 감소하는 등 운수종사자의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5개 법인택시는 운수종사자에게 조금이나마 생계에 도움을 주기 위해 격려금, 생활안정자금 등의 명목으로 지원책을 강구하는 등 노사 간 상생 협력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유)삼광교통(대표 김명덕)은 지난달부터 코로나 해제 시까지 매일 2만 원의 격려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하고, 운수종사자 90명에게 2700만 원을 선 지급해 기사들의 생계유지 지원을 시작했다.

특히 이달 분도 월초에 선 지급 예정으로 운수종사자들의 이탈 방지와 근무 사기를 높여 노사 간 상생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유)한려운수, (유)일진운수, (유)통영택시는 운수종사자에게 매일 2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등 근무형태에 따라 월 30~40만 원을, (유)금강택시는 지난달 운수종사자 15명에게 220만 원 정도의 생계유지 지원금을 지급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삼광교통 김명덕 대표는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종사자들에게 조금이나마 생계에 도움이 되고자 격려금을 지원하게 됐지만 그보다도 이 같은 결정이 어려운 시기에 업체와 운수종사자간 신뢰를 바탕으로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도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여건 속에서도 택시업계가 노사 간의 화합과 상생을 위해 힘든 결정을 해 준데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어려운 시기를 다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교통행정에 적극 협조해 주기를 당부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