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적극적 협조 필요하다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오는 19일까지 2주 연장하기로 했다. 기존의 방역 수칙은 지속하면서 요양병원, 정신병원, 교회 등 고위험 시설에 대한 관리를 체계화하는 등 강도는 더 높여 추진한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하겠다고 발표한 데에는 국내·외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심각하다는 현실 인식이 반영된 것이다. 미국과 이탈리아 등에 비해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사망자가 적어 안정적인 단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우리나라도 앞으로 비슷한 감염 폭발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의 시각이 높다.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76일째에 접어들며 시민들의 긴장감이 느슨해지고 있다. 여기다 해외 유입 사례가 늘어나고 있으며 무증상 전파자로 인한 감염 사례가 속속 보고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사회 전반에 걸친 부작용이 만만치 않은 상황에서 이를 지키려는 국민들의 의지가 약해졌기 때문이다.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조치에도 불구하고 벚꽃 명소와 유원지를 찾는 인파가 몰리는 것만 보더라도 자발적 참여를 통한 감염 예방이란 효과를 거둘지 의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면 감염 유행을 불러와 감당할 수 없는 감염 폭발을 불러일으킨다는 것을 경험했다.

 

정부의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은 현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감염자 일정 수준 유지로 일상을 되찾고 경제도 살리는 생활 방역 체제로 전환하는 데 있다. 지금까지 사회적 거리두기에 묵묵히 협조하고 있는 국민도, 고군분투하는 방역·의료진도 갈수록 지쳐가고 있다. 따라서 향후 2주는 단순히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연장이 아닌 일상 회복의 튼튼한 토대를 마련하는 데 있다. 정부는 신규 확진자를 지금의 절반 정도 수준인 하루 평균 50명 내외까지 줄이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2주간 하루 평균 100명 안팎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정부 목표에 도달하려면 규모를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 국민 모두가 혼연일체가 돼 정부의 방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