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합천군, 한국춘란 선물용 시장 개척 순항춘란 종묘장 신축·재배농가 확대 추진·지역 경제 활성화
문준희 군수, 농가 방문 애로사항 청취·신소득원 적극 발굴

합천군은 선물용 난 시장 개척으로 농업 분야 신소득원을 창출하기 위해 용주면 고품리 농업연구시설 내 한국춘란 종묘장(294㎡) 추가 신축과 더불어 한국춘란 태극선, 못난이 소심, 후발복륜, 기타 10품종 수만촉을 확보해 재배면적과 농가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물용 난(蘭) 시장 개척은 수입에만 의존해 오던 선물용 난 시장에서 대량 번식으로 희소성이 떨어진 명품 한국춘란 종묘를 매입, 대규모 재배해 선물용 난으로 출하함으로써 농가 소득을 올리는 사업이며 이를 위해 군은 자체 예산을 투입해 지난해 15개소, 올해 20개소 농가 육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군은 지리적으로 난 생육환경이 알맞은 지역으로 알려지면서 난실과 난 산업 종사자가 자연발생적으로 증가해 현재 60개소 200여 명에 이르는 등 재배와 유통의 생태계가 자생적으로 형성되고 있고, 최근엔 군에서 추진하는 ‘난 산업 육성’에 대한 귀농·귀촌 예정자들의 관심과 상담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문준희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한 난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대양면 소재 박덕환 농가 등을 직접 방문한 자리서 “향후 희소성이 떨어진 자연재배 명품 난을 연차별 대량생산으로 일반 화훼류와 동등한 유통망을 통한 선물용 시장 개척으로 군 농업 분야 신소득원을 적극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그동안 난 관련 행사가 취소돼 난 시장이 많이 위축됐으나, 오는 가을 (사)한국난문화협회(이사장 임순영)가 주최하는 난계의 최대 가을축제 중 하나인 제27회 한국춘란 엽예품 전국 대회를 군에 유치키로 확정했다”며 “군 지역 농산물 소비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서혜림 기자  qaws5911@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