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道, 고3 등교 수업 첫날 …우려·긴장·반가움 교차고3 학생 등교수업 출석률 99.43%…166명 결석, 187개교
2만8937명 등교…김해 고3 학생 유 증상 분류 검체 검사

고3 학생 등교수업 첫날인 지난 20일 도내 고등학교서는 대체로 차분하게 등교수업이 진행됐다.

경남교육청은 등교 첫날 일부 학교 현장을 방문해 고3 학생 등교수업 출석 현황, 학생 마스크 착용, 확진자 발생 시 조치 방안, 교실 내 책상 간격, 쉬는 시간 생활지도와 점심시간 급식소 운영 등 등교수업 전반을 모니터링했다.

도내 190개 고등학교 중 187개교(간디고, 원경고 이달 25일 등교, 지리산고 20일 오후 등교)의 1교시 등교 상황을 집계한 결과 3학년 2만9103명 중 2만8937명이 출석해 99.43%의 출석률을 보였다.

등교하지 않은 166명은 학교 측에 사유를 따로 통보하지 않아 결석 처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검진과 발열 체크로 등교 중지된 146명(0.5%)과 가정학습을 포함한 교외체험학습에 참여한 36명(0.1%) 등 182명은 출석으로 인정됐다.

이 중 김해 한 고3 학생은 코로나19 유증상자로 분류돼 검체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학생들은 지난 7일부터 매일 나이스(NEIS)로 ‘코로나19 예방 학생 건강 상태 자가 진단 설문’에 참여해 학생 본인의 건강 상태를 확인, 학교로 제출했다.

또한 학교는 학생과 학부모에게 몸이 아플 때 등교 중지, 등교하면 책상 닦기, 교실 창문 열어 환기하기, 학교 안에서 생활할 때에는 식사 시간 외에 마스크 착용하기, 30초 손 씻기 등을 꾸준히 사전에 안내 공지했고, 교실·복도·책상·문 손잡이 등 접촉이 빈번한 시설에 대한 소독 등 등교수업에 대비한 철저한 준비로 학생들을 맞이했다.

등교 시 모든 학생·교직원은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야 하는데 간혹 마스크를 지참하지 않은 학생에게는 학교에서 비치된 보건용 마스크를 즉시 지급했다.

학교마다 전 교직원이 조기 출근했고 현관 등에는 학교별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돼 학생과 교직원의 발열 검사에서 이상이 없으면 출입을 시키고 발열과 몸에 이상 증상이 느껴지면 보건교사 등에게 즉시 전달돼 학생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조치됐다.

점심시간 급식소서 학생들은 이격 거리를 지켜 대기했다.

학교마다 1인 칸막이(가림막)를 설치했고, 학교 여건에 따라 학생별 지정 좌석제 운영으로 학생 안전이 확보된 상황에서 급식이 진행됐다.

확진자 발생 시 학교는 학생·교직원 자가격리, 원격수업으로 바로 전환하고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시행한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고3 학생 등교수업을 앞두고 걱정이 많았는데 단위학교의 노력으로 학생들이 안전하게 등교수업을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며 “교육청은 학생의 안전과 수업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지속적인 현장 모니터링으로 학교가 어려움 없이 교육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교생 60명 이하 일부 소규모 초·중학교와 특수학교 등 27곳도 등교수업을 시작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