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AI 인공지능으로 취약계층 돌봄 사업 추진

 창원시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ICT(정보통신기술)와 AI(인공지능)을 결합한 통합 돌봄 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진해노인종합복지관과 통합 돌봄 서비스 사업 위탁 계약을 체결하고 케어매니저 2명을 채용해 취약계층 200가구를 관리할 예정이며, 시는 오는 28일까지 대상자를 발굴, 'ICT 와 AI 연계 인공지능 통합 돌봄 사업'을 본격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사업 대상은 독거노인, 장애인, 조손가정 등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이다.

 서비스는 취약계층 대상자 가정에 사물인터넷 센서를 연계한 AI(인공지능) 음성인식 스피커를 설치해 케어매니저가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정기적인 방문점검과 상담을 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스피커는 24시간 내 전등의 작동이나 문의 여닫음이 감지되지 않을 경우 돌봄 센터로 경고 알림을 보내며, “살려달라”는 말 한마디로 돌봄 센터, 119, ADT캡스와 연계해 신속한 구조가 가능하다.

 특히 AI 스피커는 양방향 소통이 가능해 말벗, 생활 편의 서비스(라디오·음악·뉴스·날씨·질병정보 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외출이 힘든 요즘 어르신들의 정서적 안정을 취하는 데 도움을 줄 예정이다.

 정시영 복지여성국장은 “인공지능 돌봄 사업으로 독거노인과 1인 가구의 고립감과 정보 단절을 해소해 줄 것”이라며 “취약계층의 사회안전망 구축 강화를 위해 앞으로 인공지능 복지 서비스 제공을 더욱더 확대·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