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공노조, 공무원 폭행 가해자 엄벌 촉구조합원 1000여 명 탄원서 김해중부경찰서에 전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김해시지부는 김해중부경찰서를 방문해 최근 일어난 행정복지센터 복지담당 공무원 폭행 사건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악성 반복민원인인 A(71) 씨는 자신의 기초연금 수급액이 줄어든데 앙심을 품고 지난 11일 낮 12시10분께 김해시 북부동 행정복지센터 내 복지팀을 찾아가 갖은 욕설과 함께 폭력을 휘둘러 사회복지담당 공무원 B(40) 씨에게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혔다.

 A씨는 현재 김해중부경찰서에 특수 공무수행 방해치상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으며, B씨는 당시 충격으로 정신과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김해시공노조 김주수 지부장은 이날 오전 중부 경찰서 정문 앞에서 폭력 민원인 엄벌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한데 이어 경찰서 형사과장을 면담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른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조합원 1178명의 탄원서를 전달했다.

 김 지부장은 “이번처럼 사건화되는 폭행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할 정도로 행정 최일선에 만연한 폭력 실상을 감안할 때 좋은 게 좋다는 식의 관행적 대응은 더 이상 용인돼서는 안된다”며 “공무원노조 김해시지부는 악성민원인에게 관용을 베풀지 않을 것이며, 이번 사건은 변호사를 선임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해시공노조는 무관용 원칙 수사와 가해자 엄벌, 김해시 차원의 강력 대응, 피해 공무원 사후조치, 재발방지 계획 수립과 읍·면·동 민원실 청경 배치 같은 현실적 대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문기정 기자  mg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