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민축구단 시흥과 접전 끝에 1-1 아쉬운 무승부

진주시민축구단이 지난 23일 오후 3시 진주종합경기장에서 시흥시민축구단을 상대로 1대 1로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16일 개막전에서 안정적인 수비력과 빠른 역습으로 충주시민축구단을 2대 0으로 꺾으며 파란을 일으킨 진주시민축구단은 공격수에는 이윤성, 한건용 선수가 배치됐고, 측면에는 나준수.은성수 선수가 자리했다.

미드필드에는 최창환.심지훈 선수가 경기를 조율했고, 수비진에는 박광일.변준범.조성욱. 정준현 선수, 골키퍼에는 박성민 선수가 출전했다.

전반전부터 두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던 중 전반 36분에 시흥시민축구단의 선제골이 터졌으나 진주시민축구단은 집중력을 잃지 않고 후반 26분 이윤성 선수의 그림 같은 동점골로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진주시민축구단 최청일 감독은 “이번 경기는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우리 팀의 충분한 가능성을 봤다”며“이번 경기를 반전의 기회로 삼아 더욱 철저한 전략분석을 통해 다음 경기에는 신생팀의 패기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0 K4리그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월 기간 중 모든 경기는 무관중 경기로 리그가 진행 중이며, 진주시민축구단은 오는 30일 이천시민축구단을 상대로 이천종합운동장에서 첫 번째 원정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