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하동군 방아섬서 해루질 나섰다 실종된 부자 숨진 채 발견

통영해양경찰서는 친척 집을 방문해 새벽에 해루질을 나가 실종된 부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24일 밝혔다.

울산시민인 아버지 A(60)씨와 아들 B(19)씨는 지난 23일 오전 2시께 하동군 방아섬 인근 바다에 해루질을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았다.

이에 A씨 부인 등 가족들이 부자를 찾아 나섰지만, 찾지 못하고 오전 9시께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통영해경은 노량파출소, 사천파출소 연안구조정, 민간선박 3척과 함께 주변 해역을 수색했지만 찾지 못했다.

이튿날 오전 10시14분께 방아섬 남서쪽 370m(0.2해리) 정도 떨어진 바다에서 A씨를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B씨는 오전 11시20분께 하동군 작은 방아섬 서쪽 해안가서 발견했다.

이미 숨진 뒤였다.

통영해경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