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소방, 소방차 물 없어도 걱정NO! 차량화재 진압OK!친환경 전기차 등 차량 화재 진압 최신 장비 도입 운영
진주·김해동부소방서 시범 도입…지하주차장·터널 화재 효과 기대

 경남 소방본부(본부장 허석곤)가 질식소화 효과를 이용한 최신 진압장비를 도입해 차량 화재 시 소화수 걱정 없이 화재를 진압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기존 소화수로 불을 끄는 대응기술에서 벗어나 질식소화덮개인 최신 진압장비를 통해 불을 끌 수 있게 된 것이다.

 경남소방본부는 26일 국립소방연구원과 함께 질식소화 진압장비를 이용한 실제 차량 화재 진압 시연회를 열고 이를 시범 도입해 운영키로 했다.

 26일 의령군 소재 경남소방교육훈련장서 도내 화재진압대원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실시된 시연회는 질식소화덮개를 이용한 최신 화재 대응 기술 연수로 진행됐다.

 실물화재 재현을 위해 차량에 불을 붙여 최성기(1200℃)때 화염과 연기가 분출하는 차량에 질식소화덮개로 감싸 덮어 화재의 3요소(가연물·점화원·산소) 중 산소를 차단해 질식소화로 화재를 진압하는 최신 기술을 선보였다.

 이런 질식소화덮개를 이용한 진압 작업은 지하주차장·터널 등 밀폐된 공간에서 발생한 차량 화재 등에 효과가 뛰어나고 전기차·에너지저장시스템(ESS)과 같은 전기화재 시 물을 사용한 냉각소화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또한 화재 시 발생하는 유독 연기를 최소화할 수 있어 친환경적인 화재진압 방법이기도 하다.

 자동차 화재의 특성은 연료(가솔린·경유·LPG·수소·전기)와 가연성 내장재의 연소로 검은 연기가 다량 발생하고 연료의 종류에 따라 폭발·감전의 위험이 높다.

 또 터널이나 주차장서 발생하는 경우 인접 차량으로 연소가 확대되는 경우가 많아 막대한 인명·재산피해를 일으킨다.

 하지만 지금까지 화재진압 방법은 소화수와 포(foam) 소화약제를 활용한 전형적인 냉각소화 방법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

 이에 경남소방본부는 차량 화재 문제점과 진압 방법 개선을 위해 유럽서 전기차 등의 차량 화재 시 사용하고 있는 질식소화효과를 이용한 진압 방법에 주목하고 도에 시범 도입해 운영키로 결정한 것이다.

 경남소방본부 관계자는 “지난해 말 기준 도내 친환경차(전기·수소) 2500여 대가 운행되고 있고 매년 증가 추세다. 특히 도내 차량 화재가 많은 진주와 김해동부소방서서 시범적으로 우선 도입할 예정”이라며 “향후 현장에서 기존 소화 수로 진압하는 방식보다 질식소화덮개를 활용한 화재진압의 효율성이 입증되면 시·군 전 소방서에 적극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