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혈액 수급 위기 극복 민·관 헌혈 동참

창녕군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인한 혈액 보유량이 급감함에 따라 주민과 공무원을 대상으로 군청 광장서 헌혈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2월 동절기 단체 헌혈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대한민국 헌혈인구의 43% 여를 차지하는 고등학교·대학교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혈액 보유량이 부족해 단체 헌혈이 절실하다는 보도를 접하면서 군민과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요청에 따라 몸소 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보건소는 이날 헌혈 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에 대비해 헌혈자의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을 실시하고 헌혈 버스에 대한 철저한 소독과 환기로 군민들이 안전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으며, 최근 2년간 193명이 군청 단체 헌혈에 동참해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보급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