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청년네트워크 발대식·위원 위촉식 가져청년 맞춤 정책 공론의 장(場) 옹골찬 시작

창원시는 팔용동 근로자 복지타운 3층 대강당서 청년정책의 당사자인 청년이 주도하는 맞춤형 청년정책 실현을 위한 청년 공론의 장(場)인 청년네트워크 발대식과 위원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청년네트워크는 다양한 사회적 배경을 갖는 평범한 청년이 주체가 돼 시의 각종 청년정책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청년 과제를 발굴하고 시와 지역 청년을 잇는 공식적인 소통 창구 역할을 한다.

올해 청년네트워크 위원 30명은 특정 성별의 위원 비율을 최대한 공평하게 구성해 남녀 청년의 목소리가 고루 반영되도록 했다.

이날 발대식 후 청년들이 주관하는 회의가 열려 시 청년정책 방향과 제안사항 등에 대해 토의하는 등 시와 창원청년비전센터가 협력할 청년네트워크 운영 방향과 역할 등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박상석 일자리 창출과장은 “시와 청년을 잇는 소통 창구인 청년네트워크가 올해 야심 차게 첫걸음을 뗐다”며 “올해 청년들의 수요에 맞는 맞춤형 정책 제시를 위한 공론의 장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