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군, 올해 첫 정례조회 지역 경제 활성화 마중물긴급재난지원금·지역 경제 살리기 등 현안사업 추진 강조

 거창군은 주민과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첫 정례조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처음 개최된 정례조회는 다른 사람과 거리를 충분히 두고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와 손소독제 실시 등 ‘생활 속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실시됐다.

 구인모 군수는 이날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위기 극복을 위해 각자의 자리서 최선을 다해준 공무원들을 격려했으며, 다 같이 동참해 준 군민과 단체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어려운 지역 경제를 되살리는데 모두의 노력이 절실히 필요한 시기라며 직원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더 큰 거창 도약 군민 행복시대’ 성과 창출, 거창 페스티벌과 거창 한마당 대축제 완벽한 준비, 행정사무감사 준비 철저, 냉해 피해 농가 신속조사 지원, 풍수해 대비 철저, 한국판 뉴딜, 그린 뉴딜 정책에 대응하는 거창군 사업 발굴, 비대면 농산물 판매전략 수립 등을 강조했다.

 구인모 군수는 “이번에 거창군민과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우리 이웃에게 힘이 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방역체계 구축과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군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례조회서는 군정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해 준 군민과 공무원들에 대한 시상식과 거창의 음악 인재들로 구성된 ‘거창 청소년 관악앙상블’의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있는 직원들을 위해 열정적인 무대를 꾸며 큰 호응을 얻었다.

손재호 기자  sj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