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올해 지적재조사 사업 본격 추진

 진주시는 올해 지적재조사사업지구로 지정한 미천면 안간1지구, 금곡면 성산2지구, 수곡면 원내1지구, 총 3개 지구 932필지 39만6894㎡에 대한 지적재조사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 지적재조사사업은 올해 초 실시 계획을 수립하고 토지 소유자 2/3의 동의와 5월 경남도 지적재조사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재조사사업지구로 지정했으며, 1억7800만 원의 측량비 예산을 전액 국비로 투입해 재조사측량을 진행 중에 있다.

 시는 내년 12월 사업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적재조사 사업은 지난 1910년대 작성·등록된 지적공부와 실제 토지이용 현황이 일치하지 않는 지역을 현실경계 위주로 경계를 설정해 토지분쟁을 해소하고 국토의 효율적 이용을 극대화하는 국가정책 사업이다.

 시는 각 지구별 사업 추진에 있어 무인비행장치(UAV)인 드론으로 항공영상을 촬영해 사업지구 현황과 경계확인 등에 이용할 예정이다.

 이는 토지 소유자 간 경계조정 협의 시 적극 활용함으로써 지적재조사 사업의 효율적인 추진과 기간 단축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는 지적재조사 사업을 통해 정확한 지적정보를 구축하고 경계분쟁을 해소해 시민들에게 보다 신속하게 고품질의 토지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사업 지구 내 토지 소유자와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