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밀양 파크·그라운드 골프장 새롭게 문 열어밀양강변에 전국 최상 규모 생활체육 시설로 거듭나

밀양시에 골프 인과 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밀양 파크와 그라운드 골프장이 전국 최상 규모(9만8337㎡)의 생활체육시설로 거듭난다.

시는 밀양 파크와 그라운드 골프장 시설 개선 사업을 완료하고 지난 1일 삼문동 둔치 밀양파크골프장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전했다.

밀양 파크와 그라운드 골프장 시설 개선 사업은 지난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서 주관하는 생활체육 SOC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4억 원을 확보해 추진된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9월20일 착공해 지난달 10일 사업을 완료했으며, 시범 라운딩을 거쳐 지난 1일 시민에게 정식으로 개장됐다.

전체 면적은 9만8337㎡로 파크골프장 45홀, 그라운드 골프장 16홀, 주차장 94면, 관리사무소 3개소, 화장실 4개소, 막 구조 3개소, 스프링클러 등 부대시설을 갖춰 규모와 시설에서 전국 최상위 파크와 그라운드 골프장을 자랑한다.

또한 파크와 그라운드 골프장은 밀양강 하천 수변공간에 위치하고 있어 파크와 그라운드 골프인들에게 시의 자연경관을 한껏 누릴 수 있는 기회도 함께 제공한다.

시는 각종 파크와 그라운드 골프 대회를 유치해 시를 널리 알리는 동시에 지역 경제도 함께 활성화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일호 시장은 “밀양 파크와 그라운드 골프장은 시민이면 누구나 찾아와 이용할 수 있고, 생활체육으로써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공공체육시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각종 파크와 그라운드 골프 대회 유치를 통해 전통문화예술의 도시 밀양시를 널리 알리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