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국가산단 재생 국토부 승인 사업 본격화2026년까지 4590억 투입, 봉암교 확장 등 민간투자 활성화 기대
스마트 선도 산단·구조 고도화 사업·강소 연구개발특구 시너지 효과 반영

경남도는 지난 1일 자로 창원시 의창구, 성산구 일원에 조성돼 있는 창원국가산업단지의 노후 기반 시설 정비, 토지이용계획 재편, 민간투자 유치를 위한 복합용지 계획 등을 포함한 재생계획과 재생사업 지구 지정을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통과된 재생계획은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준공한 지 40년 이상 된 노후산단으로 산업단지 전체 면적 3587만㎡ 중 일부인 427만9919㎡를 재생사업 지구로 지정해 산업시설 용지 221만9938㎡, 지원시설 용지 54만6700㎡, 공공시설용지 151만3281㎡ 등 모두 3개 용지로 구분해 토지이용을 계획했다.

도에 따르면 창원국가산단 재생사업은 지난해부터 총사업비 4590억 원(국비 295, 도비 89, 시비 206, 민자 4000)으로 봉암교 확장(4→8차로), 주차장 확충(131면), 노후교량 보수(9개소), 단지 내 도로 개선 등 노후 기반 시설 정비에 투입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오는 2026년까지 4000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유치해 예산 총 4590억 원을 단계별로 투자할 예정이다.

재생사업 내용을 보면 봉암교 확장, 주차장 확충, 자전거 노선과 터미널 확대 등을 통한 출·퇴근시간 교통체증 해소, 산업단지 내 휴폐업 공장 유휴부지에 산단 재생 활성화 구역 지정 등 복합용지 계획 배치를 통한 민간투자 유치 기반 마련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노후 산업단지를 청년들을 위한 일자리와 창업공간, 각종 문화·편의·지원 기능이 강화된 첨단산업단지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김영삼 산업혁신국장은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이번 재생사업을 통해 청년 근로자를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창업공간 조성, 근로자와 지역주민들이 함께하는 문화·복지 공간 조성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산업 경쟁력 강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지난 2017년 3월28일 국토교통부의 노후 산업단지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됐으며, 지난해 2월19일 스마트 선도 산단 확정, 6월19일 강소 연구개발특구로 지정돼 분야별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이번에 국토교통부로부터 재생사업 지구로 지정돼 국비 295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재생사업을 시행할 수 있는 원동력을 마련했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