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코로나19 대응 과정 공유하며 미래교육 확산 프로젝트 시작도교육청, 생활 속 거리두기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 토론 처음 시도

 경남도교육청은 코로나19 위기 속 대응 과정을 성찰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본청 2층 대강당에서 ‘경남교육 다모임’을 개최했다.

 코로나19 2차 유행과 장기화를 대비해 마련한 이 자리에서 도교육청은 향후 유사 위기 상황에서의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미래교육의 방향과 역할을 찾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날 경남교육 다모임은 코로나19 위기 대응 과정 성찰과 공유, 온·오프라인 병행 토론, 자유토론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 위기 대응 과정 성찰 공유’서는 위기 극복 과정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 4개 부서가 그 내용을 상세하게 공유했다.

 이어지는 온·오프라인 토론서는 5대 영역(대응체계·방역·교육과정·기반 조성·홍보 안내)으로 구분해 주제별 토론을 실시했다.

 260여 명의 온라인 참가자들은 인터넷 매체의 장점을 활용해 영역의 경계를 넘나들며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했으며 90여 명의 오프라인 참가자들은 이들의 의견을 살핀 후 자신의 의견을 더해 토론에 참여했다.

 마지막으로 자유토론서는 코로나19로 바뀐 우리의 삶과 교육현장을 살펴보고 코로나19 이후 경남교육의 변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다모임은 현장 참여 인원을 줄이고 온라인 참여제를 처음 도입해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면서도 그 실효성을 높였다.

 도교육청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은 오프라인 다모임을 TV로 시청하며 학교 현장의 방역체계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 학사일정 조정 시 혼란을 줄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질의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위기 상황 발생 시 유기적 대응체계 구축 방안, QR코드를 통한 ‘학생 건강 상태 자가 진단시스템’ 도입, 지속 가능한 학교 방역을 위한 메커니즘 구현, 양질의 원격수업 제공을 위한 전문적 학습공동체 활성화, 본청 부서별 역할 재점검과 소통체계 정비, 교육청·학교 간 소통체계 강화 등에 대해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