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월성우주창의과학관, 부분일식 관측회 성공적 운영2020년 하짓날, 달이 태양을 먹다

거창월성우주창의과학관(관장 김진수)은 2020년 태양이 가장 오래 떠 있는 하짓날인 지난 21일 달이 태양의 일부분을 가리는 천문현상 부분일식을 관측할 수 있도록 관측회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2020년 천문현상특별행사 부분일식 관측회’는 태양을 달이 부분적으로 가리는 천문현상을 국내 최대 구경의 태양관측전용망원경과 태양필터를 장착한 천체망원경들을 이용해 안전하게 관측할 수 있도록 운영됐다.

특히 태양관측용 안경을 배부해 육안으로 실시간 안전하게 태양을 장시간 관찰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번 부분일식 현상은 2020년 6월21일 하짓날 오후 3시54분에 시작돼 오후 5시3분께 태양의 55% 여를 가리는 최대치를 지나 오후 6시7분에 식이 완전히 마무리됐으며, 우리나라서는 10년 뒤인 2030년 6월1일 다시 부분일식을 볼 수 있게 된다.

이번 부분일식관측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안전한 관람을 위해 100여 명의 관람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여했으며, 참가자들은 “우와 정말 신기하다. 태양이 달처럼 보여”, “정말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거 같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종금 기자  kjg12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