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지난해 하반기분 탄소포인트제 인센티브 지급가입세대 68.9% 에너지 절감·3만6601세대에 4억5324만 원

 창원시는 탄소포인트 제도에 가입해 지난해 하반기 에너지를 절약한 3만6601세대에 4억5324만 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 동안 탄소포인트제 운영 결과 전체 참여세대 중 68.9%에 해당하는 세대가 에너지를 절약했으며, 그중 62%의 세대가 에너지 절감을 통해 인센티브를 지급받게 됐으며, 이를 통해 온실가스 6643t을 감축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100만 그루 이상을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탄소포인트제도는 가정에서 전기·상수도·도시가스 사용량을 과거 2년간 평균 사용량 대비 5% 이상을 절감할 경우 감축률에 따라 연간 최고 10만 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프로그램으로, 현재 창원시 가입세대는 9만8000여 세대다.

 앞서 지난달부터 탄소포인트제에 대한 시민 참여 확대를 위해 ‘공동주택 탄소포인트제 참여 경진대회’를 추진 중에 있으며, 이달 말까지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현재 42개 공동주택이 참여해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누구나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탄소포인트제 참여 방법은 탄소포인트제 홈페이지를 이용하거나 해당 주소지의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탄소포인트제 참여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이춘수 환경정책과장은 “가정에서의 에너지 절약으로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참여한 시민들에게 감사하다”며 “탄소포인트제는 가입 후 에너지를 줄이지 못하더라도 아무런 불이익이 없으므로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인센티브까지 받을 수 있는 탄소포인트제에 더 많은 시민들이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