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합천군, 코로나19 피해 지원 사업 사각지대 해소 전수조사연매출 3억 이하 사실상 영세 자영업자·피해사례 수집 후 지원대책 마련

 합천군은 코로나19 감염증 장기화와 가을부터 코로나19 2차 팬데믹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증 확산의 여파로 생계에 심각한 타격을 받은 영세 자영업자들의 피해 대책 수립을 위한 기초 조사를 내달 22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해 정부와 경남도는 긴급 생계지원금,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 등을 지원하고 있으나, 신용카드 미가맹 업체·소액 현금결제가 주로 이뤄지고 있는 사업장의 경우 매출 감소 증빙의 어려움으로 지원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실정에 있다.

 이에 군은 각종 지원시책의 사각지대에 놓인 영세 자영업자들의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고심한 결과 우선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급감해 생계에 곤란을 겪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적극행정을 펼치기로 했다. 

 조사대상은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피해를 받은 연 매출 3억 원 이하인 사실상 영세 자영업자로서, 지난 1월1일 기준 합천군에 대표자와 사업장을 두고 있는 업체가 대상이며, 코로나19 확산 사유 외 기타 사유로 휴·폐업을 한 업체나 태양광 사업자 등 코로나19 피해에 영향을 받지 않는 업종은 조사대상에서 제외된다.

 읍·면사무소 담당 공무원이 관할 영업장을 방문해 현장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피해 사례 조사 후 ‘코로나19 피해 지원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원 대상·지원방법과 지원 규모를 확정할 예정이다.

 문준희 군수는 “소비심리 회복을 통한 영세 자영업자들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범정부적인 차원서 지원 사업이 시행되고 있지만,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었음에도 여러 가지 사유로 지원 사업에 제외되는 경우가 많다”며 “사각지대에 놓인 영세 자영업자들까지 세심하게 살펴 상대적 박탈감이 들지 않도록 공평하고 꼼꼼하게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서혜림 기자  qaws5911@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