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후보지 진주·남해·하동 ‘선정‘진주 (구) 예하초 부지·남해대교 노량주차장 일원·하동 진교리 산27-1

경남도는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방안과 정책 권고안을 마련하기 위한 제3차 도민토론회를 경남 농업기술원서 지난 27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서 공공병원 설립 후보지로 진주시 구 예하초등학교 부지, 남해군 남해대교 노량주차장 인근 지역, 하동군 진교면 진교리 산27-1 외 10필지 3곳이 선정됐다.

후보지 선정에는 도민참여단과 공론화협의회 140여 명이 2차례 투표했다.

이후 의료취약지역 대책과 보건의료기관 간 협력 방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공공병원 설립 후보지 결정과 관련해 공론화 운영위는 그동안 5개 시·군과 도민에게 공공병원 후보지를 모집하고 1·2차 모집을 통해 66개 지역을 추천받았다.

운영위는 후보지 검토 등을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해 소위원회는 법령저촉 여부, 중복 신청, 시·군에서 추진하는 계획 중복 등 일체의 가치판단 없이 기술적 판단으로 최종 23개 후보지를 토론에 상정했다.

고영남 소위원장(영남대 교수)의 소위원회 구성 배경과 역할, 최종 23개 후보지 선정 근거 등에 대한 설명과 23개 각 후보지에 대한 설명으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됐다.

투표는 23개 후보지를 9개 후보지로 줄이는 1차 투표(수기), 9개 후보지를 최종 3개 후보지로 줄이는 2차 투표(전자)로 2회 실시됐다. 1차 투표에는 1인당 6표를, 2차 투표서는 1인당 3표씩 주어졌다.

최종 투표결과 우선순위 없이 진주시 (구) 예하초등학교 부지, 남해군 남해대교 노량주차장 인근지역, 하동군 진교면 진교리 산27-1 외 10필지로 결정됐다.

그동안 서부경남 지역은 지난 2013년 옛 진주의료원이 폐업된 이후 의료취약지역으로 분류돼 공공병원 설립에 관한 요구가 높았다.

고영남 소위원장은 “공공병원 후보지 결정에 지역 중심주의를 벗어나 서부경남 전체를 위한 결정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제4차 도민토론회는 제1·2·3차 토론 결과를 종합·정리하는 내용으로 내달 7일 경남도농업기술원서 개최될 예정이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