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도내 26개 해수욕장 수질 등 안전성 ‘모두 안전합니다’해수욕장 수질·백사장 모래 안전성 평가 적합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형섭)은 도내 소재 26개 해수욕장에 대해 실시한 개장 전 환경오염도 검사 결과 모든 해수욕장에서 환경안전 관리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여름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지난달 15일부터 시·군과 합동으로 도내에 소재한 총 26개 모든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개장 전 검사를 실시했다.

해양수산부 ‘해수욕장 환경 관리에 관한 지침’에 따라 진행된 이번 검사에서 해수욕장 수질은 장염 발생과 직접 관련 있는 장구균과 대장균 등 2개 항목, 백사장 모래는 납, 카드뮴, 6가크롬, 수은, 비소 등 중금속 5개 항목을 검사했다.

도내 해수욕장은 이달 1일 창원시 광암해수욕장을 시작으로 오는 11일까지 모두 개장하며, 최장 내달 23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연구원은 개장 중에도 해수욕장의 안전한 환경 관리를 위해 개장일 1주일 이내 검사를 시작으로 폐장일까지 2주 간격으로 수질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도내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이용객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개인 수칙과 예방조치를 잘 지켜 건강하고 안전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협조해 주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