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남해안권 관광·경제벨트 10년간 20조5000억 투입…“45조 경제효과”정부, 종합 계획 변경안 의결…“도로·철도망…2시간대 생활권 구축”
우수한 자연·전통문화자원 활용 지역 관광 경쟁력 강화·관광산업 육성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남해안권 개발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총 20조5495억 원의 자금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제21회 국토정책위원회서 오는 2030년까지 남해안의 장기적인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에 대해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해양레저관광 활성화와 광역경제벨트 조성을 통해 45조 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지난달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5월 국토정책위원회서 오는 2030년까지 남해안 발전방향을 제시한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을 의결했다.

변경된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안은 지난 2010년 5월에 수립한 계획을 변경해 오는 2030년까지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를 목표로 삼고 동북아 5위 경제권 도약과 통합 교통생활권 달성 등을 추진전략으로 제시했다.

세부적으론 남해안 광역관광루트를 배경으로 마리나 조성, 해양레저 관광 활성화, 복합형 패키지 공간 마련 등을 통해 고부가 해양관광산업을 육성한다.

또한 무인기 종합타운 조성 등 지역 특화 산업을 발굴하고, 첨단 신소재산업과 LNG 벙커링 클러스터 등 친환경 해양산업을 육성해 조선·화학·철강 등 기존 남해안의 주력산업을 4차 산업혁명에 알맞게 재구성한다.

광역 도로·철도망 구축과 남해안권 국도·고속도로 개설, 연륙·연도교의 점진적 확충을 통해 지역 접근성을 높이고 2시간대 교통생활권도 만든다.

섬진강 양안의 우수한 자연과 명품 전망을 낀 해안경관도로를 정비하고, 남해대교·섬진철교·폐교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광역관광 네트워크도 구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변경계획에 따른 총사업비는 민자를 포함해 20조5495억 원(도로·철도 등 신규 기반 시설 사업비 제외)”이라며 “이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는 45조7192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5조591억 원, 고용 창출 효과는 28만6137명으로 추산된다”고 분석했다.

이병훈 국토부 동서남해안및내륙권발전기획단 기획관은 “향후 남해안의 미래 발전을 실현해 나가는 과정에서 지자체와 지역의 역할이 중요하므로 해당 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관광여건과 신기술 발전에 대응해 새로운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