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선 해양플랜트 ‘수주절벽’ 거제 양대 조선소 8000여 명 실직 위기?대우조선해양 해양일감 거의 소진…삼성重도 내후년이면 일감 떨어져
변광용 거제시장 “지역경제 치명타 작용 대책마련 절실 상황”

장기화되고 있는 조선업 해양플랜트 수주 가뭄이 수천 명의 거제 양대 조선사 직원들의 실직을 야기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최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조선소가 위치한 거제시에서 해양플랜트 일감 부족으로 최대 8000명의 협력사 직원이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플랜트 수주 부진에 남은 일감마저 곧 소진될 것이라는 ‘수주절벽’을 마주한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지난달 30일 모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해양플랜트 일감 부족으로 인한 위기를 강조했다.

변 시장은 “현재 양대 조선소에서 일자리를 잃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직원들 숫자가 최대 8000명으로 추산하고 있고, 적어도 5000~6000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며 “이는 실직자들 개인의 문제이자 지역 경제에 치명타로 작용할 수 있어 이런 부분에 대한 대책을 빨리 준비하는 것이 아주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시에서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해양플랜트 제작과 관련한 협력사 직원 수는 8000명 정도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은 조만간 해양플랜트 수주 일감이 없어지고, 삼성중공업도 오는 2022년 인도 예정인 해양플랜트 2기를 제외하고는 추가 수주를 받지 못해 내년이면 해양부문 일감이 바닥날 전망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사실 어제오늘만의 일은 아니다 올해 하반기쯤에 해양부문 일감이 조만간 소진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해양부문 근로자들을 타 상선부문으로 보내고 필수 인력만 유지하는 등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일단 오는 2022년 인도분까지 해양부문 일감이 남아 있지만 추가 수주에 더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조선업계 근로자 실직 위기의 확실한 해법은 발주가 재개되는 것뿐이며 현재와 같은 저유가 시대서는 해양플랜트 발주가 쉽지 않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통상 국제유가가 배럴당 50~60달러 이상이 돼야 해양플랜트 채산성이 좋은데 현재 유가가 배럴당 40달러대에 머물러 있어 발주를 기대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코로나19로 인한 원유, LNG(액화천연가스) 수요 감소는 해양부분 발주를 더 늦어지게 하고 있다.

한화투자증권과 업계에 따르면 현재 세계 주요 해양프로젝트는 올해 최종 투자 결정이 연기되거나, 진행이 늦어지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해양부문 일감이 늘어나기 위해서는 코로나19의 진정세와 유가·LNG 가격 상승이 동반돼야 한다”며 “해양부문 일감 감소에 대응한 특별한 대책은 현재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