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통합 10주년 기념 타임캡슐 제막식 가져10년 뒤 타임캡슐 개봉·참여 시민에 다시 회신

 창원시 통합 10주년 기념일 축하행사의 서막이 올랐다.

 창원시는 지난 1일 창원, 마산, 진해 3개 도시가 1개의 창원시로 통합을 이룬 지 10년을 맞아 전 시민들과 함께 축하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의미 있는 통합 10주년 행사를 마련했다.

 1일을 여는 오프닝 행사 일환으로, 창원시청 1층 로비서 ‘소중하고 확실한 기억을 우리 함께!’라는 주제로, ‘시민의 기억상자(타임캡슐) 제막식’, ‘미래 창원 비전 2030 소망나무 조성’, 새로운 창원을 열어나갈 것을 약속하는 ‘시민참여 기념 손찍기(핸드프린팅)’ 행사가 개최됐다.

 이날 허성무 시장, 이치우 시의회 의장, 시의 미래 산업분야를 이끌어 나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남형욱 창원사업장장, 범한산업 정영식 대표, 시 발전을 이끌어온 조현근 대한민국 명장, 국가무형문화재 조순자 관장, 창원의 청년층을 대표해 지역 출신 NC다이노스 신인 김태경 투수, 전민정 창원대학교 대학원생, 2010년에 태어난 손한나·조준휘 어린이 등 10명이 참여했다.

 창원시민대표 10명은 다 함께 소장품과 메시지를 담아 봉인한 타임캡슐 제막식, 2020명의 시민들이 소망메시지 쓰기에 참여해 조성된 소망나무에 소망카드 달기, 통합 10년을 맞아 앞으로의 창원시를 함께 이끌어나가겠다는 의미로 핸드프린팅을 하며, 시의 미래 발전과 본인들의 희망을 담은 메시지를 함께 얘기하고 약속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시는 1일 봉인된 타임캡슐, 2020개의 소망을 담은 나무, 기념 핸드프린팅 동판을 창원시청 본관 로비에 설치해 통합 10주년의 기쁨을 간직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타임캡슐은 오는 2030년에 개봉해 참여한 시민들에게 다시 회신하는 방법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허성무 시장은 “창원시가 통합 10주년을 넘어 20년, 30년, 40년 앞으로 끊임없이 발전해 나갈 것”이라며 “시가 보다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시민들께서 늘 함께 동행하며 아낌없이 조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