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장충남 남해군수, 재해위험지·사업장 현장점검

장충남 남해군수가 여름철 집중호우 등 자연재난 대비를 위해 재해위험지와 현재 추진 중인 사업장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날 장충남 군수는 아산5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공사 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봉화2지구 급경사지, 미조3지구 급경사지, 대명소노그룹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사업 현장을 찾아 재난 위험요인을 꼼꼼히 살폈다.

현장점검에는 각 사업 담당자와 시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해 현장을 안내하고, 군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을 분석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대책방안 등을 설명했다.

장 군수는 “재해는 복구보다 예방이 중요하다”며 “군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호우, 태풍 등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해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기상악화 시에는 민가와 접한 급경사지에 대해 현장을 면밀히 확인하고, 주민대피에 소홀함이 없도록 재해예방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군은 여름철 재해대비를 위해 수시로 사업장을 점검하고 꾸준한 안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