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창원시, 기업 투자유치 특화 인센티브 마련 이달중 시행‘창원시 기업·투자유치 등에 관한 조례·시행규칙’ 개정
투자유치 촉진 얼어붙은 지역 경제 활력 불어 넣어

창원시는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속에서도 얼어 붙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포스트 코로나 대비 경제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2020년 투자유치 2조 원’ 달성에 하반기 시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는 효과적인 투자유치 촉진을 위해 ‘창원시 기업·투자유치 등에 관한 전부개정 조례 및 규칙(안)’ 전부 개정을 통한 맞춤형 투자 인센티브 지원으로 투자 매력도를 한껏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이번 전부개정은 기업 투자 사례를 바탕으로 리스크를 분석하고 각계각층의 의견 수렴을 통해 창원시 맞춤형 투자 인센티브를 마련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그 결과 해당 조례·규칙은 이달 중 공포·시행될 예정이다.

주요 개정 내용으로는 첫째, 관외 기업의 관내 이전 지원에 있어 지원한도액을 최대 10억 원에서 최대 20억 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지원항목을 보강했다.

부지 매입가의 30% 범위 내 이자차액 보전금리 2%를 지원하는 입지보조금으로 진입장벽을 낮추고, 상시고용인원에 따라 고용보조금을 차등 지급한다.

또한 연구환경 개선 지원금 5000만 원과 연구인력 이전고용에 따른 정착지원금을 근로자 1명당 150만 원 지급함으로서 우수 기술인력 유입을 유도했다.

아울러 첨단 업종에 대한 밸류체인 집단 이전 시 투자금액 10억 원 초과 금액의 10% 이내에서 설비보조금을 지원함으로써 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했다.

둘째,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신설기업과 건축면적 증가 없이 설비투자를 통해 고용을 창출하는 지역 내 기업, 기타 신·증설 투자기업에 대한 지원제도를 신설해 기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을 받지 못하는 유망 기업에 대한 핀셋형 인센티브를 마련해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투자 경쟁력을 확보키로 했다.

셋째, 창원시민 신규고용 1명당 월 100만 원의 고용보조금을 투자 유형에 따라 최대 12개월간 지급하는 창원시민 신규고용보조금을 신설해 시민 체감형 일자리 창출 효과를 꾀하고자 했다.

이 외에도 투자기업 지원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타당성 용역 분석, 중복지원 금지와 지원한도 설정으로 실질적 투자실현을 통한 지역 경제 활력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공고히 했다.

허성무 시장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 경제를 빠르게 회복시킬 가장 효과적인 포스트 코로나 대책은 기업 투자촉진을 통한 지역 경제 선순환과 고용 창출일 것”이라며 “이를 위해 시는 제반 규정을 선제적으로 보완·정비해 많은 투자기업 발길을 창원으로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개정 취지와 포부를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5월 ‘창원 세일즈 프로젝트’를 발동, 전사적 투자유치 원팀을 구성해 전 공무원이 ‘창원 세일즈맨’을 자처하며 우량기업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개편 지원 제도를 바탕으로 타깃기업 방문을 통한 선제적 투자유치 활동과 더불어 지역 내·외 기업에 대한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 등 홍보활동도 적극 펼칠 계획이다./박우형 기자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