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출범2년 맞은 허성무 式 ‘사람 중심 시정’, 창원시민 70.3% “잘하고 있다”창원시, 민선7기 2주년 시민 여론조사·시민 10명 중 7명 ‘시정 변화 긍정 평가’

창원시는 출범 2주년을 맞은 민선7기 사람 중심 시정 변화에 대해 창원시민 70.3%가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정평가 21.3%, 모름·무응답 8.4%)

시가 전문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시 시정 만족도 조사 결과에서 응답자 10명 중 7명이 허성무式 ‘사람 중심 시정’에 대해 긍정 평가를 한 것으로 지난 2018년 여론조사(59.0%) 때보다 11.3% 상승한 수치다.

또한 허성무 시장의 전반기 직무수행평가에 대해서는 시민 65.9%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해 민선7기 1년 반 만에 창원시민 긍정 평가가 12.6% 상승했다. (지난 2018년 53.3%)

이 같은 결과는 기존의 토건·개발 중심에서 ‘사람 중심의 시정 패러다임’으로 전환해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챙기는 허성무 式 시정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대와 만족도가 매우 높아진 것과 함께 민선7기 2년간의 굵직한 성과, 크고 작은 변화들에 대한 긍정적 여론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올해 상반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만족도에서도 긍정 평가(91.9%)가 부정평가(6.4%)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전부터 선제적으로 생활 방역을 추진해 감염병의 추가 확산을 최소화했고, 4차례에 걸친 창원형 비상 경제 대책을 추진하는 등 전례 없는 위기 상황에도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왔다.

또한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위기를 기회로 삼아 지난 4월에는 재료연구소의 한국재료연구원 승격을 이룬 바 있다.

시 정주여건 변화에 대한 응답으로는 창원시민 90.4%가 “시가 다른 지역보다 살기가 좋거나 비슷하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렸다.

시가 가장 잘하고 있는 분야는 환경(22.7%), 복지(19.8%), 도시정책(17.9%) 순으로 지난해 다른 분야 대비 환경 분야서 가장 크게(5.4%) 상승했다.

海 맑은 마산만 만들기 프로젝트, 미세먼지 개선 6+4 대책 등 환경정책을 추진한 결과, 개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주변의 우려에도 최근 각종 환경지표가 획기적으로 개선된 것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주민 소통 노력에 대한 응답서는 창원시민 71.4%가 “시가 정책 추진 과정에서 주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답해 지난 2018년 조사 결과(57.8%)에 비해 13.6% 상승했다.

허 시장은 이번 시민만족도 조사 결과를 접한 뒤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는 한편 미흡한 부분은 면밀히 분석해 향후 개선하도록 하겠다”며 “당장의 눈앞의 성과와 평가에 안주하기보다는 미래세대를 위해 앞으로의 10년을 내다보고, 시민이 보다 더 행복한 시를 만들기 위해 더 속도를 내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시민 1500명을 대상, 유선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3%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