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어린이 물놀이장 운영 취소코로나19 지역 감염 방지 권역별 물놀이형 바닥분수로 대체 운영

 진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25일부터 예정했던 어린이 물놀이장 운영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가 서울과 수도권을 거쳐 전국으로 확산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야외 물놀이장 특성상 이용자 간 밀집도가 높고 장시간 머무르게 되며, 주된 이용층이 바이러스에 취약한 유아와 어린이 등이란 점을 고려해 어린이 물놀이장 운영을 취소키로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여름철 아이들과 가족에게 도심 속에서 더위를 식힐 수 있는 안전한 물놀이와 건전한 여가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진주실내체육관, 진주종합경기장 등에 대규모 물놀이장을 마련하는 등 다양한 준비를 해 왔는데도 물놀이장 운영을 취소하게 돼 많은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전국 지방자치단체 대부분이 여름철 야외 물놀이장 운영을 취소·연기하거나 보류하는 실정이다.

 시는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이 어려운 물놀이장을 대체하는 방안으로 물놀이형 바닥분수 8개소를 권역별로 운영할 예정이다.

 시청 앞 중앙광장, 평거녹지대, 물초울공원, 남가람공원 등 4개소는 이미 가동 중이며, 초장1지구 근린2공원 물놀이바닥분수 등 4개소는 오는 30일부터 가동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사회 감염 차단으로 코로나 사태의 빠른 종식을 위해 불가피하게 취소하게 됐다”며 “아쉽지만 시 전역 권역별로 물놀이형 바닥분수를 운영 중이거나 운영 예정이므로 바닥분수 이용으로 아동들이 잠시나마 무더위를 식히고 즐겁게 뛰어놀기를 바라며, 지속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