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경찰 소재 추적 중9일 오후 5시 20여분께 유언 같은 말 남기고 집 나가 행방 묘연

박원순 서울시장이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가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9일 오후 5시20여 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박 시장 딸의 신고로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2개 중대 경력과 드론, 경찰견을 동원해 박 시장 소재 추적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한편 박 시장은 앞서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9일 오전 10시40분께 공지한 바 있으며, 서울시는 박 시장이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