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특별기고
‘보이스피싱’ 아직도 모르십니까?
통영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 경사 강아름

우리나라 사람 중 ‘보이스피싱’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보이스피싱’이란 전화로 금융기관, 공공기관을 사칭해 불법적으로 개인의 금융 정보를 알아낸 뒤 이를 범죄에 이용하는 전화금융 사기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모든 사람이 보이스피싱에 대해 알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중요한 수법에 대해 상세하게 알고 있는 사람은 몇 명이나 될까?

흔히들 알고 있는 경찰, 검찰, 금감원, 금융기관을 사칭해 ‘계좌가 범죄에 연루됐다’ 혹은 ‘개인 정보가 유출됐으니 예금 보호가 필요하다’라고 하며 자금 이체를 유도하는 방식은 요즘에는 사용하지 않는 소칭 옛날 수법이다.

점점 지능화, 다양화되는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에 대해 앞으로 딱 3가지만 알아두면 대한민국은 보이스피싱 범죄에서 벗어날 수 있으니 최근 유형하고 있는 수법에 대해 기억해두자.

첫째, ‘대출사기’ 형태의 보이스피싱이다. 대출이 필요한 피해자들에게 금융기관을 사칭해 전화, 문자를 보낸 뒤, 이를 보고 연락한 피해자들에게 ‘신용등급이 낮더라도 기존에 가지고 있던 대출금을 일부 상환하면 신용등급이 올라가게 돼 저금리로 정부 지원 자금 대출이 가능하다’라고 유도해 상환금 명목으로 피해자들로 하여금 알려주는 계좌로 돈을 송금하게 하거나, 대출 업체에서 보내오는 직원을 대면해 현금으로 직접 전달하게 하는 수법이다.

둘째, ‘결제형 문자’ 형태의 보이스피싱이다. 갑작스럽게 사용하지 않은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의 카드 구매 결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한 후, 이를 문의하는 피해자에게 명의도용 가능성이 있다며 수사관을 연결시켜 준 후 안전계좌로 송금을 요구하는 수법이다.

셋째, ‘메신저 피싱’ 형태의 보이스피싱이다. 가까운 가족을 사칭한 범인이 카카오톡 계정을 해킹해 ‘엄마, 핸드폰이 고장 나서 그러니 내가 알려주는 계좌로 대신 송금 좀 부탁해’ 혹은 ‘문화상품권을 구매해서 핀 번호 좀 불러줘’라고 요구해 돈을 입금 받는 수법이다.

이 3가지 수법 모두 아주 자연스럽고 교묘한 방식으로 일어나는 보이스피싱 수법이지만, 신종 보이스피싱 사기 유형에 대해 미리 알고, 의심하고, 확인한다면 보이스피싱으로 내 소중한 재산을 잃지 않을 것이다.

보이스피싱 누구나 피해를 당할 수도 있지만, 반대로 누구나 예방할 수도 있는 범죄임을 꼭 기억하자!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