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남해 단호박, GAP 인증으로 품질 경쟁력 강화남해군 단호박 312개 농가 GAP 인증 획득

남해군에서 올해 단호박을 재배하는 312개 농가(152ha)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GAP(우수 농산물 처리) 인증을 획득했다.

이로써 단호박, 고사리, 땅콩 호박 등 군의 GAP 인증 농가는 지난해 34개 농가(18ha)에서 346개 농가(170ha)로 크게 늘었다.

GAP는 농산물을 생산 수확하고 관리하는 과정에서 안전 위생 관리 기준을 준수, 잔류하는 농약, 중금속, 유해 미생물 등 각종 위해 요소를 평가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품질을 인증하는 제도다.

그동안 군 농업기술센터는 1200여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재)하동녹차연구소와 계약을 맺고, 단호박 작목반이 GAP 안전성 분석을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협업해 기본 교육, 컨설팅을 실시하고 각 마을별 작목반들이 교육정보를 상호 공유할 수 있도록 독려해 이 같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이로써 군의 GAP 인증면적은 단호박이 152ha로 가장 넓고 고사리 8ha, 땅콩 호박 3ha, 시금치 1ha를 비롯해 기타작물이 6ha를 차지했다.

서면단호박 작목회 박현수 회장은 “최근 전국적으로 단호박 재배면적이 증가해 판매에 어려움이 예상되나 GAP 인증으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안전 위생 관리 기준을 준수하고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 소비자들로부터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 농업기술센터 정종길 소장은 “소비자들의 입맛이 높아지고 안전에 관한 관심이 증가한 만큼 GAP 인증이 필수”라며 “앞으로도 GAP 인증 제도 정착을 적극 유도해 군 우수 농산물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