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코로나19기간 상·하수도 사용료 감면, 서민경제 많은 도움진주시, 3개월간 상·하수도 사용료 13억3400만 원 감면

진주시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침체된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5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상·하수도 사용료 감면이 서민경제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시는 지난 5월부터 이달까지 전체 상·하수도 수용가의 26%가 사용하는 영업용과 대중탕용 수용가 1만4300여 수용가에 대해 상·하수도 사용료 13억3400만 원(상수 8억4100만 원, 하수 4억9300만 원)을 감면했다.

한 시민은 “단돈 만 원이 아쉬운 시기에 이렇게 시에서 도움을 주어 가정 경제에 많은 도움이 된다”며 고마워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95% 이상이 300t 이하 사용자로, 이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주고자 상수도 사용량에 따라 차등해 300t 이하 사용자는 50%, 301~1000t 사용자는 30%, 1001t 초과 사용자는 10%를 감면한다.

또한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신청서를 제출하는 번거로움 없이 직권으로 감면하고 있으며, 오는 10월까지 6개월간 감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수도요금 감면을 시행하는 대부분의 지자체는 감면 기간을 최고 3개월간 시행하고 있으나 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6개월 간 감면을 시행한다”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서민경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