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영애 사천시의원 ‘황재은 도의원 막말’ 사과 촉구‘비방·음해 발언 등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김영애(무소속) 사천시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황재은 경남도의원의 ‘막말과 여성 비하 발언 등을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의 주장은 황 의원이 지속해서 자신을 음해해 왔으며, 이는 자신의 민주당 제명으로까지 이어졌고 현재도 자신을 비방하고 다닌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황 의원이 지인과의 통화에서 ‘자기의(김영애) 젊음과 여성성을 활용해 스폰서를 많이 잡아 놓은 거야’, ‘영애는 예뻐서 좋은 로열층에 금액도 다르고 엄청 싸게 받고’ 등의 발언도 했다”고 주장했다.

김영애 의원은 “저를 비방하고, 음해하고 다니는 황 의원을 지켜보면서 더는 저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며 “저를 음해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일체의 행위들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재은 도의원은 제가 젊음과 여성성을 활용해서 스폰서를 많이 잡아 놓았다는 말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고 입증해야 하며, 만약 입증하지 못하면 공인으로서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