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제도 1년 만에 성과 ‘톡톡’진주시, 전국 최초 시내버스 이용 5년간 무료제공에 운전자 180명 반납, 차량 감소 효과

진주시가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제도’가 고령자(만 70세 이상)의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 예방을 톡톡히 하는 좋은 제도로 알려지며 반납자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제도는 시 거주 만 70세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가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할 경우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면허증을 반납할 경우 1회에 한해 10만 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하고, 실제 자동차 운전을 하다 운전면허를 반납할 경우에는 10만 원이 충전된 교통카드와 함께 시내버스를 5년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교통카드를 지급해 오고 있다.

이 제도는 지난해 7월 시행 이후 1년 만에 927명이 지원 신청할 정도로 고령 운전자 본인은 물론 자녀들과 가족들의 관심도가 매우 높고, 현재까지 신청자 927명 중에서 면허 반납 전까지 실제로 운전을 했던 고령 운전자가 180명으로 도로상 운행차량 180대가 감소하는 효과를 보이고 있어 고령자 안전사고 위험 감소, 대중교통 활성화 기여 등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시는 운전면허를 반납하고 교통카드를 신청하기 위해 경찰서와 읍·면·동을 따로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내달부터는 주소지 읍·면사무소와 동 행정복지센터서 운전면허 반납과 교통카드 신청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노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것이며, 어르신들의 교통사고 줄이기에 동참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