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녕 태백산 봉수대, 경남도 기념물 지정

창녕군은 ‘창녕 태백산 봉수대’가 경남도 기념물 제301호로 지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창녕 태백산 봉수대는 창녕군 대합면과 성산면의 경계인 태백산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조선시대 전 기간에 걸쳐 국가 기간 통신망으로 운영됐던 내지봉수(內地烽燧)로 최초 건립 시기는 조선 초기 세종 7년(1425) 이전으로 확인된다.

조사 결과 유구의 규모와 내용은 평면 형태 밀각장방형으로 석축의 방호벽 전체 둘레가 일반적인 내지봉수 평균 규모인 70~80m를 상회하는 105.6m의 초대형이다.

방호벽과 출입시설 1기, 연대(煙臺)로 추정되는 시설 1기, 방호벽 내서 건물지 2동이 확인됐으며, 이 중 건물지 2동은 지금까지 내지봉수에서 최초로 확인된 사례로 학술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됐다.

한정우 군수는 “태백산 봉수대는 창녕지역이 군사 통신의 주요 지역임을 보여주는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앞으로 문화재 보존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